추석이 다가 옵니다. DIARY





형 보러 왔습니다.
항상 같은 자리에 있어서 만나긴 쉬운데
자주 못 만나는건 만나러 오지 못해서 겠죠.
그래도 마주보니
마음이 좀 편안해졌습니다.
조만간 아버지 모시고 다시 한 번 찾아와야 겠습니다.

3D프린터 애니큐빅 포톤 개봉기 3D프린팅 & 모델링

네이버 블로그에 글을 쓴 관계로 링크로 대체 합니다~
포톤 개봉기



오버클론 출력물들... 3D프린팅 & 모델링

순서는 무작위 입니다~




































오버클론 부활기(보드교체편) 3D프린팅 & 모델링

지난번에 오버클론 필라 센서 만들어 붙이다가 아두이노 보드의 레귤레이터가 나가버려서...;;; 보드 매물 찾던 도중 만원 한장에 보드 파시는 분이있어서 바로 구매하였습니다.(알고보니 우체국 택배 착불로 보내셔서 배송비가 4500원...;;;) 아무튼 그 보드가 이겁니다.


지난번 챔버 옆 구멍을 ㄷ자로 잘랐었는데, 보드 교환하기에는 조금 작아서 좀 더 크게 잘랐습니다.;;;;




배선을 보니... 좀 어지럽네요.. 스트랩으로 다시 잘 묶어줘야 하지만... 스트랩이 없는 관계로 다음에 하기로 하고 넘어갑니다.....










혹여나 배선 재 조립할때 문제 될거 같아서 한장 씩 정성스레 사진 찍어 둡니다. 잘 모를까봐 네임펜으로 잘 써 둡니다...
그런데, 가만 생각해보니.... 아두이노 보드와 RAMPS는 그냥 핀으로 연결되어있다는 생각이 들어서... 혹시나 해서 RAMPS기판을 뽑아봅니다....


네..... 결국 앞에 꽂혀있던 케이블들을 안떼도 되는 것이었습니다.(삽질한 것이죠....) 다시 촬영했던 사진을 더듬어서 재 연결해 놓고... 맨 밑에 숨어있던 아두이노 보드를 장탈합니다.






보드를 장탈 하는데 반드시 필요한 공구가 있어요..
바로 T-10 드라이버 입니다. 이거 다행이 집안 어딘가에 박혀있던것 찾아서 망정이지...;;; 아무튼 드라이버를 살살 풀고 뒷쪽에 너트로 되어 있는 것을 풀어냅니다.


그럼 장탈완료!


문제가 된 레귤레이터는 여기 입니다.


레귤레이터만 교환해도 된다고 하는데... 저는 납땜실력이 완전 초보라서 엄두가 안나내요...;;


장탈 한 아두이노와 신형 아두이노...






다시 역순으로 조립합니다....
그리고, 교체한 아두이노에는 아무런 프로그램이 들어있지 않기때문에 마를린펌웨어를 컴파일(업로드)해줘야 합니다.

아래 잘 정리된 블로그가 있어서 링크 따로 겁니다.
마를린 펌웨어 준비하기
마를린 펌웨어 업로드 방법

아무튼 보드와 컴퓨터를 usb로 연결하고, 전에 받아둔 마를린1.1.8과 짤라꼬꼬님께 받은 오버클론 펌웨어를
업로드..

오토홈 해봤는데... 뭔가 이상합니다.












네.... 아까 케이블 뽑았던 것이 원인 입니다.... 케이블을 잘못 연결해서 엔드스탑 신호를 제대로 못받은게 문제였죠....(오버클론 또 날려먹는 줄 알았습니다..;;;)

어차피... 필라 센서 달려는 것은 마음으로 접었기 때문에... 원래 펌으로 돌리고 싶어서... 컴바인님께 펌웨어 요청을 했습니다.
그래서 펌웨어를 받았는데...
오버클론 펌웨어(초기)
초창기 펌웨어라 하셔서... 나중에 추가로 받았습니다.
오버클론 펌웨어(최신)
아직 최신 펌은 업데이트 하지 않았지만(나중에 하렵니다) 초기 펌웨어로도 출력 잘 됩니다~^^
펌웨어 최신으로 업데이트 했는데 잘 됩니다~^^


이상 오버클론 부활기 마칩니다~^^


오버클론 삽질기(필라 센서 편) 3D프린팅 & 모델링

오버클론을 사용하면 서 좀 더 업그레이드를 해보고 싶다는 욕망(?)에 사로 잡혀 개조하기로 마음 먹었다.

개조는 출력 중 필라멘트(재료)가 소진되었을 때 바로 필라멘트 체인지 모드로 전환되어 정지되는 기능으로 이것이 있으면, 필라멘트가 조금 남았더라도 알뜰하게 쓰고, 필라교체하여 계속해서 출력 할 수있게 되는 훌륭한 기능인 것이다!!!!

필라센서를 하게된 계기

출력물은 싱기버스에서, 그리고 마이크로 스위치는 삼디몰 에서 구매하였다.

싱기버스 출력물
삼디몰 마이크로 스위치

출력 후 C, NC가 헷갈리지 않게 출력물에 네임펜으로 표시하였다.(지인인 클라라님 선물용 한 개 더 제작)



오버클론이 챔버형 이다보니, 보드 접근이 쉽지 않았다. 처음엔 챔버 옆 볼트를 풀어서 커버장탈 할까도 생각했지만, 일이 너무 커져버리는 터라 그냥 과감히 ㄷ자로 잘랐다.


안에 팬 달린 커버를 여니 보이는 기판(RAMPS와 배선들이 보인다.)


필라 감지 센서를 달고 한컷~!!


이제 펌웨어만 바꾸면 된다. 그래서 짤라꼬꼬님께 받은 마를린1.1.8 펌웨어용 오버클론 펌웨어를 업로드 하였다.

짤라꼬꼬님 오버클론 펌웨어


몇 번의 펌웨어 업데이트 실패 후 업데이트
성공!!
(마를린 펌웨어 업데이트 방법은 추후 블로깅 하겠다.)


그런데.... 컴퓨터와 보드의 usb케이블을 분리하니 프린터 액정이 꺼진다;;;;
혹시나 해서 RAMPS 전원 부분을 멀티미터로 찍어보니 12볼트 정상적으로 나온다.








확인해보니 아두이노 보드의 레귤레이터가 나간것 같다.


아두이노 보드가 프린터의 메인보드 인데;;;;
다시 사려하자니 시간도 걸리고 해서 일단 5V USB-B 타입 케이블에 휴대폰 충전기 연결하여 일단락 종료.

프린터를 켜고 오토홈 해봤는데... 배드와 노즐이 전혀 반대방향으로 움직였다... 끝까지 가서 갈리는 소리를 내길래 얼른 전원 오프...

지인에게 문의 해보니... 펌웨어 업데이트 하면서 모터 방향이 반대로 된것 같다며, 케이블 을 뒤집어 장착하라고 한다.


그래서 모터에서 나오는 케이블을 찾아 하나씩 반대로 꽂았는데....

다시 전원 켜서 오토 엑시스로 xyz축 하나씩 움직여 보는데... 어라? Z축을 움직일때마다 뭔가 틀어지는 것 같더니... 프린터가 이렇게 되어 버렸다....;;;






알고보니 왼쪽 오른쪽 모터가 서로 반대방향으로 돌았던것...;;; z축 모터가 2개이니 둘다 바꿔야 하는데 몰랐다...;;;
결국 둘다 바꾸고서야 정상적인 작동을 함.
(오버클론 망가지는 줄 알았다... 흑흑)

테스트로 조그만 축구공을 하나 출력했는데,






성공했다~^^

그 뒤에도 필라 센서를 해보기 위해 다시 빠숑님께 펌웨어 받아서 이런 저런것을 해보려 하니 자꾸 펌웨어가 업데이트 되지 않아서 포기하였다.

결국, 메인보드의 전원부 망가트리고, 얻는 것 없이 삽질한 하루였다.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