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는 형 기일 이었습니다. DIARY

벌써 4년이네요.
시간 참 빠릅니다.
아직도 형이 떠났다는게 느껴지지 않습니다.
시간은, 상대적인것 같습니다.

Ps. 면정형 고맙습니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